이지李贄-분서焚書 <하지 말라는 네 가지四勿說>

<하지 말라는 네 가지四勿說>[1] 사람들과 함께 지키는 것을 예(禮)라고 하고, 나만 홀로 지키는 것을 ‘기’(己)라고 한다.…

이지李贄-분서焚書 <동심설童心說>

<동심설童心說> 용동산농(龍洞山農)은 <서상기>(西廂記)의 서문 말미에서 “식자(識者)들은 내가 아직 동심(童心)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하지 않길 바란다”[1]고 말했다. 그러나…

이지李贄-분서焚書 <잡설雜說>

<잡설雜說> <배월정>과 <서상기>[1]는 ‘천지(天地)의 자연스런 조화’[化工]의 산물이요, <비파기>는 ‘빼어난 기교’[畵工]의 산물이다. 빼어난 기교의 산물이란 그 기교나…

이지李贄-분서焚書 <무기와 식량을 논한다兵食論>

<무기와 식량을 논한다兵食論>[1] 사람이 처음 생겼을 때는 마치 금수(禽獸)와 같았다. 굴에서 살거나 한 데에서 잠자면서, 초목의…

이지李贄-분서焚書 <전국시대를 논한다戰國論>

<전국시대를 논한다戰國論> 나는 《전국책》(戰國策)을 읽고 유자정(劉子政)[1]이 하잘 것 없다는 것을 알았다. 춘추(春秋)시대 다음이 전국(戰國)시대이다. 전국시대, 즉…

이지李贄-분서焚書 <부부를 논한다夫婦論, 因畜有感>

<부부를 논한다夫婦論, 因畜有感> 부부(夫婦)는 사람의 시초이다. 부부가 있어야 부모 자식도 있는 것이고, 부모 자식이 있어야 형제도…

이지李贄-분서焚書 하심은을 논한다何心隱論

<하심은을 논한다何心隱論> 하심은(何心隱)이란 바로 양여원(梁汝元)을 말한다. 나는 하심은을 모른다. 그러니 또한 양여원을 어떻게 알겠는가! 그래서 일단…

이지李贄-분서焚書 탁오를 논한다卓吾論略

<탁오를 논한다卓吾論略 – 전남(滇南, 雲南)에서[1]> 다음은 공약곡(孔若谷)이 말한 것이다. 나는 탁오거사(卓吾居士)를 만났다. 그리하여 그에 대해 대략…

이지李贄-분서焚書 황안 두 스님의 수첩에 써주다書黃安二上人手冊

<황안 두 스님의 수첩에 써주다書黃安二上人手冊> 출가한 사람은 죽을 때까지 집에 연연하지 말아야 한다. 만약 출가한 뒤에도…

이지李贄-분서焚書 유해를 칭찬하는 말贊劉諧

<유해를 칭찬하는 말贊劉諧> 어느 도학자(道學者)가 굽이 높은 나막신이나 큰 가죽신을 신고, 소매를 길게 늘어뜨리고 넓은 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