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함(吶喊)』 최초 완역자 장기근張基槿

지난 포스팅에서 1981년에 루쉰의 소설집 『납함(吶喊, 외침)』과 『방황(彷徨)』을 완역한 서울대 중문과 출신 번역가 김하중(金河中)을 소개한 바…

루쉰과 모변본毛邊本

요즘도 새 책을 사서 페이지를 들추다 보면 앞뒤 페이지가 잘리지 않고 붙어 있는 경우가 있다. 파본이라고…

이가원李家源 역 『노신소설선: 아Q정전』

1946년에 김광주와 이용규가 『魯迅短篇小說集(루쉰단편소설집)』(1,2집)을 낸 후 1950년대에는 루쉰 작품 번역이 거의 이루어지지 못했다. 한국전쟁의 여파가 우리…

처음 번역된 루쉰의 단행본 『중국소설사략』

루쉰이 출간한 단행본은 얼마나 될까? 소설 3권, 산문시 1권, 회고수필 1권, 잡문 16권, 『양지서(兩地書)』 3권, 『중국소설사략(中國小說史略』…

이가원의 루쉰 문학 번역과 1975년

우리나라의 루쉰 문학 번역사에서 1975년은 기념할 만한 해다. 1974년 장기근에 의해 루쉰의 첫 번째 소설집 『납함(吶喊,…

1950년대 국내 루쉰 문학 소개

앞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해방 직후인 1946년 김광주・이용규 공역 『魯迅短篇小說集』1,2권이 출간되었다. 또 1963년에는 이가원이 번역한 『魯迅短篇小說選-阿Q正傳』이…

알기 쉽고 재미있는 세계명작해설

연구사 서술은 대개 지난 원시자료 발굴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새로운 자료가 발견되면 언제나 앞의 내용을 수정해야…

이육사와 루쉰 문학

우리나라 문인 중에서 이육사는 루쉰과 직접 대면한 사람 중 하나다. 그는 1932년 중국국민당 정권 특무에 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