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李贄-분서焚書 <소자유의 노자 해설 서문子由解老序>

<소자유의 《노자 해설》 서문子由解老序>[1] 먹으면 배부른 것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이다. 남쪽 사람은 벼[稻]를 먹으면 달게 느끼고, 북쪽…

이지李贄-분서焚書 <충의수호전서忠義水滸傳序>

<충의수호전서忠義水滸傳序> 태사공(太史公) 사마천(司馬遷)은 “《한비자》(韓非子)의 <세난>(說難)⋅<고분>(孤憤)은 성현이 발분(發憤)하여 지은 것이다”[1]라고 했다. 이로써 보자면 예로부터 성현들은 발분하지 않으면…

이지李贄-분서焚書 <배반자 세 사람三叛記>

<배반자 세 사람三叛記>[1] 때는 중복(中伏)이라, 한낮에는 괴롭도록 덥더니, 밤에는 그런대로 시원하다. 호수에 어느덧 물이 차오르고, 보름달이…

이지李贄-분서焚書 <벌레 세 마리三蠢記>

<벌레 세 마리三蠢記> 유익(劉翼)은 성격이 올곧아서 남 욕을 잘 했다. 이에 대해 이백약[1]은 사람들에게 “비록 유(劉)…

이지李贄-분서焚書 <고결함에 대해高潔說>

<고결함에 대해高潔說>[1] 나는 천성이 ‘높은 것’[高]을 좋아한다. 높은 것을 좋아하면 거만하여 낮추지를 못한다. 그러나 내가 낮추지…

이지李贄-분서焚書 <정림암기定林庵記>

<정림암기定林庵記> 나는 오랫동안 산밖으로 나서지 않았다. 만력(萬曆) 무술(戊戌) 년(1598)에 초약후(焦弱侯)를 따라 남경에 이르러 정림암(定林庵)에 갔다. 암자는…

이지李贄-분서焚書 <‘허’와 ‘실’에 대하여虛實說>

<‘허’와 ‘실’에 대하여虛實說> 도(道)를 배우려는 것은 허(虛)를 귀하게 여기는 것이고, 도를 얻었다고 자임하는 것은 실(實)을 귀하게…

이지李贄-분서焚書 <하지 말라는 네 가지四勿說>

<하지 말라는 네 가지四勿說>[1] 사람들과 함께 지키는 것을 예(禮)라고 하고, 나만 홀로 지키는 것을 ‘기’(己)라고 한다.…

이지李贄-분서焚書 <동심설童心說>

<동심설童心說> 용동산농(龍洞山農)은 <서상기>(西廂記)의 서문 말미에서 “식자(識者)들은 내가 아직 동심(童心)에서 벗어나지 못했다고 하지 않길 바란다”[1]고 말했다. 그러나…

이지李贄-분서焚書 <잡설雜說>

<잡설雜說> <배월정>과 <서상기>[1]는 ‘천지(天地)의 자연스런 조화’[化工]의 산물이요, <비파기>는 ‘빼어난 기교’[畵工]의 산물이다. 빼어난 기교의 산물이란 그 기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