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잡기印象雜記 – 2 청명清明

<청명(清明)> 두목(杜牧: 803-853) 청명 무렵 비가 부슬부슬 내려,행인 혼이 끊어질 듯.술집 어디 있나 물어보니,목동이 저 멀리…

인상잡기印象雜記 – 1 학이시습學而時習

<논어>의 첫마디 ‘學而時習(학이시습)’을 와당 문양으로 새겨보았다. ‘學而時習(학이시습)’은 만고불변의 공부 비결이자 전문가가 되는 비결이다. ‘배우고(學)’ ‘시간 날…

이지李贄-분서焚書 유해를 칭찬하는 말贊劉諧

<유해를 칭찬하는 말贊劉諧> 어느 도학자(道學者)가 굽이 높은 나막신이나 큰 가죽신을 신고, 소매를 길게 늘어뜨리고 넓은 띠를…

이지李贄-분서焚書 자찬自贊

<자찬自贊> 그 성격은 편협되고 성급하고, 그 표정은 우쭐하고 자만하고, 그 말투는 천박하고 비속하고, 그 마음은 미친…

이지李贄-분서焚書 나의 열 가지 벗李生十交文

<나의 열 가지 벗李生十交文> 혹자가 나에게 “당신은 친구를 좋아한다는데, 지금 내가 2년 동안 당신 곁에 있었지만,…

이지李贄-분서焚書 용계선생문록초 서문龍谿先生文錄抄序

<용계선생문록초서문龍谿先生文錄抄序> 《용계 왕선생집》(龍谿王先生集)은 총 20권(卷)인데, 그 중 어느 한 권에도 학문을 말하지 않은 것이 없다. 권마다…

이지李贄-분서焚書 장횡거의 역설 서문張橫渠易說序, 代作

<장횡거의 역설 서문張橫渠易說序, 代作][1] 장횡거(張橫渠)선생은 오랫동안 제자들에게 《역경》을 강론했다. 그러던 중 ‘두 정(程)선생’[二程][2]이 《역경》에 대해 논한…

이지李贄-분서焚書 시문 선집 서문時文後序,代作

<시문 선집 서문時文後序, 代作>[1] ‘시문’(時文)이란 이를 통해 오늘날 인재를 뽑는 글로, 옛날 것이 아니다. 그러나 지금의…

이지李贄-분서焚書 선행록 서문先行錄序, 代作

<선행록 서문先行錄序, 代作> 말言이란 한 가지지만, 여기에는 ‘실천이 앞서는 말’先行之言이 있고, ‘실천을 할 만한 말’可行之言이 있고,…

이지李贄-분서焚書 소자유의 노자 해설 서문子由解老序

<소자유의 《노자 해설》 서문>[1][子由解老序] 먹으면 배부른 것은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이다. 남쪽 사람은 벼[稻]를 먹으면 달게 느끼고, 북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