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고대소설 서발문中國古代小說序跋文 《습유기拾遺記》

《습유기拾遺記》 왕쟈王嘉[1] 【原文】 張華[2]字茂先,挺生聰慧之德,好觀秘異圖緯[3]之部,捃采[4]天下遺逸,自書契[5]之始,考驗神怪及世間閭里[6]所說,造《博物志》四百卷,奏于武帝[7]。帝詔詰問:卿才綜萬代,博識無倫,遠冠羲皇[8],近次夫子[9],然記事采言,亦多浮妄,宜更刪剪,無以冗長成文,昔仲尼刪詩書[10]不及鬼神幽昧之事以言怪力亂神[11],今卿《博物志》[12]驚所未聞,異所未見,將恐惑亂于後生,繁蕪[13]于耳目,可更芟截[14]浮疑,分爲十卷。…帝常以《博物志》十卷置于函中,暇日覽焉。 【우리말 옮김】   장화의 자는 마오셴으로 천성적으로 총명한 품성을 갖고 있었으며, 신비하고…

중국고대소설 서발문中國古代小說序跋文 《습유기》서<拾遺記序>

《습유기》서<拾遺記序> 샤오치蕭綺[1] 【原文】 《拾遺記》者,晋隴西安陽人王嘉字子年所撰,凡十九卷二百二十篇,皆僞殘缺。 當僞秦[2]之季,王綱遷號[3],五都[4]淪復,河洛之地[5],沒爲戎墟[6],宮室榛蕪[7],書藏堙毁[8]。荊棘霜露,豈獨悲于前王;鞠爲禾黍[9],弥深嗟于玆代[10]!故使典章散滅,黌館[11]焚埃,皇圖帝冊[12],殆無一存,故此書多有亡敗。 文起羲炎[13]已來,事訖西晋[14]之末,五運因循[15],十有四代。王子年乃搜撰異同,而殊怪必擧,紀事存朴,愛廣尙奇,憲章稽古[16]之文,綺綜[17]編雜之部,《山海經》所不載,夏鼎[18]未之或存,乃集而記矣。辭趣過誕,音旨迂闊,推理陳迹,恨爲繁冗;多涉禎祥[19]之書,博采神仙之事,妙萬物而爲言,蓋絶世而弘博矣。  世得陵夷[20],文頗缺略,綺更刪其繁紊,紀其實美,搜刊幽秘,捃采[21]殘落,言匪[22]浮詭,事弗空誣。推詳往迹,則影徹[23]經史;考驗眞怪,則叶附圖籍[24]。若其道業遠者,則辭省朴素;世德近者,則文存靡麗。編言貫物,使宛然成章。 數運[25]則與世推移,風政[26]則因時回改。至如金繩鳥篆[27]之文,玉牒虫章之字[28],末代流傳,多乖曩[29]迹,雖探硏鐫寫,抑多疑誤。及言乎政化,譌乎禎祥,隨代而次之。土地山川之域,或以名例相疑;草木鳥獸之類,亦以聲狀相惑。隨所在而區別,或因方而釋之,或變通而會其道,寧可采于一說。今搜檢殘遺,合爲一部,凡一十卷,序而綠焉。 【우리말 옮김】   《습유기》는 진晋나라 룽시隴西(지금의 간쑤 성甘肅省)…

명청 시기 소설의 틈새시장 2

로버트 헤겔(Robert Hegel) 소설과 경제 발전 마찬가지로 일반적인 경제 변화가 소설 인쇄 품질의 일반적인 쇠퇴와 관련되어…

중국 중세 도시 기행-도시 생활의 전개 5

군대의 퍼레이드 카이펑의 명절은 그런 관광객만이 빠져든 것은 아니었다. 서울내기들도 빠져들었다. 그 열광을 더욱더 고조시킨 것이…

중국고대소설 서발문中國古代小說序跋文 《한무동명기》자서<漢武洞冥記自序>

《한무동명기》자서<漢武洞冥記自序> 궈셴郭憲[1] 【原文】 憲家世述道書[2],推求先聖往賢之所撰集,不可窮盡,千室不能藏,萬乘[3]不能載,猶有漏逸。或言浮誕,非政聲[4]所同,經文史官記事,故略而不取。蓋僞國[5]殊方[6],幷不在錄。愚謂古曩[7]餘事,不可得而棄,況漢武帝明俊特異之主,東方朔[8]因滑稽浮誕以匡諫[9],洞心[10]于道敎[11],使冥迹[12]之奧,昭然顯著,今藉舊史之所不載者,聊以聞見,撰《洞冥記》四卷,成一家之書,庶明博君子,該[13]而異焉。武帝以欲窮神仙之事。故絶域遐方[14],貢其珍異奇物及道術之人,故于漢世,盛于君主也,故編次之云爾。東漢郭憲序。 【우리말 옮김】 우리 집안에서는 대대로 도가의 서적들을 기술하되, 옛 성인과 현인들이 기록한…

명청 시기 소설의 틈새시장 1

로버트 헤겔(Robert Hegel) 문제의 제기 최근 중국과 일본, 북미 학자들의 연구는 명청 시기 중국의 인쇄 문화에…

중국고대소설 서발문中國古代小說序跋文 《수신기》서 <搜神記序>

《수신기》서<搜神記序> 간바오干寶[1] 【原文】   雖考先志于載籍,收遺逸于當時[2],蓋非一耳一目之所親聞睹也,亦安敢謂無實者哉!衛朔失國,二《傳》互其所聞[3];呂望事周,子長存其兩說[4],若此比類,往往有焉。從此觀之,聞見之難一,由來尙矣。夫書赴告之定辭[5],据國史之方策[6],猶尙若玆,況仰述千載之前,記殊俗之表,綴片言于殘缺,訪行事于故老,將使事不二迹,言無異途,然後爲信者,固亦前史之所病。然而國家不廢注記之官[7],學士不絶誦覽之業,豈不以其所失者小,所存者大乎! 今之所集,設有承于前載者,則非余之罪也。若使采訪近世之事,苟有虛錯,愿與先賢前儒分其譏謗。及其著述,亦足以明神道之不誣也[8]。群言百家不可勝覽,耳目所受不可勝載,今粗取足以演八略之旨[9],成其微說而已。幸將來好事之士錄其根體,有以遊心寓目而無尤焉[10]。 【우리말 옮김】   비록 시대가 앞선 기록은 전대의 서적에서 고찰하고,…

중국 중세 도시 기행-도시 생활의 전개 4

명절날 밤 도시가 도시인 까닭은 밤의 경관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농촌에서는 인가도 떨어져 있고, 사람도 많지…

중국고대소설 서발문中國古代小說序跋文 《신선전》자서 <神仙傳自序>

《신선전》자서<神仙傳自序> 거훙葛洪[1]  【原文】 予著<內篇>[2],論神仙之事,凡二十卷。 弟子滕昇問曰[3]:󰡒先生云,仙化可得,不死可學,古之得仙者,豈有其人乎?󰡓 予答曰:󰡒秦大夫阮倉所記有數百人[4],劉向所撰[5],又七十餘人,然神仙幽隱,與世異流,世之所聞者,猶千不得一者也。故寧子入火而陵烟[6],馬皇見迎於護龍[7];方回變化於雲母[8],赤將茹葩以隨風[9],涓子餌術以著經[10],嘯父別火於無窮[11];務光游淵以哺薤[12],仇生却老以食松[13];邛疏煮石以煉形[14],琴高乘鯉於碣中[15];桂父改色以龜腦[16],女幾七十以增容[17];陵陽呑五脂以登高[18],商邱咀菖蒲以無終[19],雨師煉五色以屬天[20],子先轡兩虯於玄塗[21];周晋跨素鶴於緱氏[22],軒轅控飛龍於鼎湖[23];葛由策木羊於綏山[24],陸通匝遐托於橐盧[25];蕭史乘鳳而輕擧[26],東方飄幘於京師[27];犢子鬻桃以淪神[28],主柱飛行以餌砂[29];阮邱長存於雎嶺[30],英氏乘魚以登遐[31],修羊陷石於西岳[32],馬丹回風以上徂[33];鹿翁陟險而流泉[34],園客蟬蛻於五華[35]。 予今復抄集古之仙者,見於《仙經服食方》[36]及百家之書,先師所說[37],耆儒所論,以爲十卷,以傳知眞識遠之士。其系俗之徒,思不經微者,亦不强以示之。則知劉向所述,殊甚簡略,美事不擧。此傳雖深妙奇異,不可盡載,猶存大體,竊謂有愈於劉向多所遺棄也。󰡓 晋抱朴子葛洪稚川題 【우리말 옮김】   내가 지은 <내편>은 신선의 일을…

중국의 서적사 4

신시아 J. 브로카우 Synthia J. Brokaw 자료와 방법론 나는 위에서 중국의 서적사가 서구의 그것과 대비하여 인쇄기술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