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경 유리창琉璃廠에서 맺은 인문유대人文紐帶

전통시대 동아시아 국가 간의 인적교류는 그다지 활발하지 않았기 때문에 조선의 관료, 지식인들에게 사행(使行)은 새로운 세상에 대한…

연경에서 사행외교 펼쳤던 회동관會同館(옥하관玉河館)

조선 사신들의 최종목적지는 연경(燕京)이었습니다. 바로 북경(北京)입니다. 북경은 예나 지금이나 정치·경제·사회·학술·문화예술의 중심지이자 국제외교의 목적지였습니다. 연행사의 활동은 외교적…

연행의 종절終節, 산해관山海關 지나 연경燕京에 도착하다

연행노정의 중절 구간인 심양에서 산해관까지는 병자호란에 대한 기억과 비분감, 노정의 고단함이 심했던 현장이었다면, 산해관에서 연경까지의 종절…

연행의 중절, 고난과 성찰의 공간에 서다

중국지역 연행노정의 중절(中節) 구간은 심양에서 산해관에 이르는 여정입니다. 17세기 초, 명·청 전투가 가장 치열하게 전개되던 곳이기도…

심양에서 만난 병자호란의 상흔과 소현세자

조선 사신에게 연행노정의 첫 번째 마디(初節)인 동팔참(東八站) 구간은 한민족의 옛 영토였음을 상기하는 역사적 공간이면서 조선의 산천과…

연행의 첫 번째 구간, 조선의 산하를 빼닮은 요동 동팔참

중국지역 연행노정은 조선 전기부터 압록강을 건너 동북 요동·요서평야를 경유하는 육로를 따랐지만, 17세기초 명·청 교체기에는 해로를 이용하기도…

북녘의 의주길을 가다

관서지역 의주로를 알 수 있는 (중화민국, 1920년 대) 개성은 연암 박지원도 인연이 많은 곳이죠. 개성 인근에서…

의주로, 해외여행의 시작

독립문공원(왼쪽)과 의주대로(오른쪽) : 영은문 주초석과 독립문, 서대문역사공원이 있으며 사신들은 무악재를 넘어 홍제원에서 전별연을 마치고 고양으로 향했다.…

오래된 기억의 옛길, <연행노정燕行路程>을 가다

전통시대 외교사절인 사신(使臣)들이 조선과 중국의 산천, 도시를 경유하며 풍속과 문화를 견문했던 현장을 ‘사행노 정(使行路程)’,또는 ‘연행노정(燕行路 程)’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