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슈화余秀華-강바닥河床

위슈화, <강바닥> 물은 그렇게 얕아지면서도 고기와 낙화가 얼마나 있는지는 괘념치 않는다강바닥이 드러나자 가을도 왔다어제 나는 여위고…

위슈화余秀華-그리 쉽게 사라지다니那麼容易就消逝

위슈화, <그리 쉽게 사라지다니> 나는 슬퍼하기에 충분한 이유가 없고 지금의 내 침묵에믿음을 저버렸다는 표식을 붙이고 싶지도…

365일 한시-원매袁枚 봄바람春風

봄바람 春風/청淸 원매袁枚 春風如貴客 봄바람은 귀한 손님 같아 一到便繁華 오기만 오면 번화해지네來掃千山雪 천산의 눈을 녹이며 와서 歸留萬國花 만국에…

365일 한시-원흥종員興宗 봄날 절간에 들러春日過僧舍

봄날 절간에 들러 春日過僧舍/송宋 원흥종員興宗 青春了無事 푸르른 봄날 할 일도 없어挈客上伽藍 손님 데리고 절간에 올랐네遙指翠微樹 멀리…

365일 한시-진윤평陳允平 호수 가에서湖上

호수 가에서 湖上/송宋 진윤평陳允平 流水斷橋邊 흐르는 물결 서호의 단교 가笙歌擁畫船 생황 선율 유람선을 감싸네日酣花半醉 날마다 취하니…

365일 한시-백거이白居易 한가하게 집을 나서며閑出

한가하게 집을 나서며閑出/당唐 백거이白居易 身外無羈束 외물에는 구속된 마음 없고 心中少是非 마음에는 다투는 시비 적네被花留便住 꽃에 끌리면 머물러…

위슈화余秀華-폐지 한 장一張廢紙

위슈화, <폐지 한 장> 그녀는 정치에 관심을 가져본 적이 없다. 비 오는 날에물고기가 섬을 어디로 지고…

365일 한시-이백李白 자야오가 봄노래子夜吳歌 春歌

자야오가 봄노래子夜吳歌 春歌/ 당唐 이백李白 秦地羅敷女 진나라 참한 아가씨 나부采桑綠水邊 푸른 물가에서 뽕을 따네素手青條上 푸른 가지…

위슈화余秀華-다시 못 돌아갈 구월不再歸還的九月

위슈화, <다시 못 돌아갈 구월> 선인장은 아직 옥상에 있고 넘치는 별빛도 아직 시구에 있는데, 너는 여전히…

한시, 계절의 노래-[송] 구양수 소牛

소牛/ [송] 구양수 동쪽 울에 해가 뜨니참새가 놀라 깨고 눈 녹은 후 봄이 태동초목에 새싹 돋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