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李贄-분서焚書 초약후에게與焦弱侯

초약후1에게與焦弱侯 사람이 물과 같다면 호걸은 큰 물고기와 같다. 큰 물고기를 얻으려면 반드시 남달리 큰 물을 찾아야…

펑즈카이豊子愷-도쿄에서 어느 저녁 있었던 일東京某晩的事

도쿄에서 어느 저녁 있었던 일 도쿄(東京)에서 어느 날 저녁에 조그만 일이 하나 있었다. 그런데 그 일을…

펑즈카이豊子愷-얼굴顔面

얼굴 사람들이 얘기하고 토론하는 자리에선, 그들이 하는 말의 뜻을 들으려고 하기보단, 그 얼굴의 변화를 보는 게…

이지李贄-분서焚書 주서암에게 답하다答周西巖

주서암에게 답하다答周西巖 이 세상에 태어나면서부터 진리를 깨달을 수 있는 능력1을 갖추지 않은 사람은 하나도 없고, 진리를…

원중도袁中道 -분서焚書 이온릉전李溫陵傳

이온릉전李溫陵傳 원중도袁中道1 이온릉(李溫陵)의 이름은 재지(載贄)이다.2 젊어서 효렴3으로 거인에 추천되었지만 도성으로 가는 길이 너무 멀다고 더 이상…

펑즈카이豊子愷-점점漸

점점 인생이 원활히 진행되게 하는 미묘한 요소를 들라면, 무엇보다 ‘점점[漸]’을 꼽겠다. 조물주가 인간을 속이는 수단을 들라면,…

이지李贄-분서焚書 자서自序

자서自序 지금까지 내가 저술한 책은 네 종류이다. 그 중의 하나가 《장서》(藏書, 감추어 둘 책)이다. 그 책에서…

펑즈카이豊子愷-그물 끊기剪網

그물 끊기 큰외삼촌이 ‘대세계(大世界)’ 나들이에서 돌아오셨다. 탁자에 양향(良鄕) 밤 두 봉지 털썩 올려놓고 등나무 의자에 기대며…

팔보논어 3

지공이 물었다. “선생님께서는 왜 정치 얘기를 잘 안 하시나요? 정치와는 거리를 두겠다고 작정하신 모양입니다.”팔보가 말했다. “어떻게…

팔보논어 2

지루가 풀이 팍 죽어서 우거지상으로 교실에 앉아 있었다.팔보가 물었다. “오늘 무슨 언짢은 일이 있었느냐?”“선생님, 선생님께서는 선생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