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일 한시-명明 유기劉基 5월 19일 큰 비가 내리다五月十九日大雨

5월 19일 큰 비가 내리다五月十九日大雨/ 명明 유기劉基

風驅急雨灑高城 바람이 몰아온 소나기 성벽에 퍼붓고
雲壓輕雷殷地聲 구름에 덮인 우레 우르릉 땅을 흔드네
雨過不知龍去處 소나기 지나가자 운룡은 간 데 없고
一池草色萬蛙鳴 못엔 온통 풀빛 와글와글 개구리 합창

예전에 한시에는 원래 제목이 없는 작품이 많다. 이런 경우는 시선집을 편찬하거나 기록하는 사람이 정한 경우가 많다. 가령 유명한 정지상의 <송인(送人)>도 본래 제목이 없어 어떤 사람은 <대동강>으로, 또 어떤 사람은 <남포(南浦)>라고 하였다. 모두 그 시에 나오는 시어로 제목을 삼은 경우이다. 그림도 이와 같아 후대 감정가나 연구자들이 지은 경우가 많다.

이 시의 경우는 제목이라기보다는 서문에 가깝다. 한시에는 이처럼 서문을 제목으로 삼은 경우가 많아 어떤 제목은 시 본문보다 길다. 이는 엄밀히 말하면 제목이 아니고 서문이므로 누군가 제목을 정해주어야 한다. 이 시의 경우 <여름 소나기> 정도로 지을 수 있다.

여름철 순식간에 먹장구름이 몰려와 하늘이 컴컴해진다. 우레가 지축을 뒤흔들고 소나기가 성벽에 쏟아질 때에는 두려움마저 일기도 한다. 이윽고 구름은 간 데 없고 해가 난다. 비에 씻긴 연못의 풀들은 더욱 싱그럽고 개구리들은 일제히 울어댄다. 이런 광경을 지켜보던 시인은 이것이 마치 인생의 한 비유인 것 같은 생각을 한다.

유기(劉基, 1311~1375)는 22회에서 잠깐 소개하였듯이 주원장을 도와 명나라를 건국한 정치인이자 저명한 문인이다.

3구에서 용(龍)을 말한 것은 《주역》에 ‘구름은 용을 따르고 바람은 범을 좇는다.[雲從龍, 風從虎.]”라는 말이 있기 때문이다. 운룡(雲龍)이란 말도 여기서 나온 것이다. 구름이 용을 따라 몰려와 천둥치고 비바람 몰아치더니 그런 조화를 일으키던 용은 어디를 간 것인지 알 수 없다. 날씨의 변화가 놀랍기만 하다.

우리 인생도 천둥이 치고 비바람 몰아칠 때는 앞이 캄캄하다. 내가 여기서 살아날 수 있을까? 나에게 내일이 있을까? 그러나 다시 때가 되면 해가 나듯이 새로운 날들이 거짓말처럼 찾아온다. 시인은 소나기와 우레 뒤에 찾아오는 싱그러운 풀빛과 개구리 소리의 희망을 전하고 있다.

Gregory Thielker, 2010, 출처 www.gregorythielker.com

365일 한시 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