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우즈手指 우리는 뭘 해야 하나我们干点什么吧 2

우리는 뭘 해야 하나 2 언젠가 우리는 하마터면 우리가 할 일을 찾는 데 성공했다고 착각할 뻔했다.…

365일 한시-맹호연孟浩然 봄날 새벽春曉

봄날 새벽春曉/당唐 맹호연孟浩然 春眠不覺曉 날 샌 줄도 모르고 자는데 處處聞啼鳥 여기저기 지저귀는 새소리 夜來風雨聲 밤사이 들리던…

당시화의-이백李白 하호에 묵으며宿鰕湖

하호에 묵으며(宿鰕湖/이백李白 鷄鳴發黄山, 닭 울자 황산을 떠나 暝投鰕湖宿, 해 지자 하호에 투숙한다. 白雨映寒山, 하얀 비는 차가운…

2013년 7월 9일 우룸치 가는 길

가이드의 이름아사구리(花) 란두화(姓), 어센궁 남뚤라(요게 위구르 식 이름) 바이 아판티(선생의 의미, 有錢的, 老板的) 地廣人少

2014년 1월 25일 白鹿洞書院, 九江 煙水亭, 潯陽樓, 石鐘山, 景德鎭

10:00 白鹿洞書院 연무에 잠겨 있는 鄱陽湖와 九江 양보가 없는 사회. 일단 대가리를 먼저 들이미 놈이 장땡인…

2014년 1월 24일 廬山, 美廬山莊, 廬林一號, 廬山談話 舊址, 中共 廬山會議 舊址, 廬山 三疊泉 瀑布

08:50 美廬山莊 蔣介石과 宋美齡의 별장 09:51 廬林一號 毛澤東 별장 11:04 廬山談話 舊址와 中共 廬山會議 舊址는 한…

한시, 계절의 노래-[唐] 진우陳羽 봄 온기春暖

봄 온기春暖/ [唐] 진우陳羽 동풍이 온기를불어와 맑은 하늘에흩어놓네 연못 색깔점점 변하여 버들에 연무도끼려 하네東風吹暖氣, 消散入晴天. 漸變池塘色,…

한시, 계절의 노래-[宋] 소옹邵雍 다른 사람 시에 답하다答人吟 둘째

다른 사람 시에 답하다答人吟 둘째/ [宋] 소옹邵雍 초봄 낙양성에매화 필 때에 매화 감상하다 또매화시 읊네 매화…